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4-02-15 09:01 (목)
전남도,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 국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2400억 예산 확보
상태바
전남도,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 국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2400억 예산 확보
  • 산업단지신문
  • 승인 2023.08.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활용 발사장·발사체 기술사업화센터 구축사업 예타 면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5월 19일 서울 한화빌딩에서 전남 우주발사체 산업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하는 모습. (왼쪽부터)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공영민 고흥군수. (출처: 전라남도)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5월 19일 서울 한화빌딩에서 전남 우주발사체 산업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하는 모습. (왼쪽부터)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공영민 고흥군수. (출처: 전라남도)

전라남도는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 구축사업’이 국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확정돼 총 2,400억여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업 기간은 2024년부터 2031년까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3일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를 열어 ‘우주산업 클러스터 삼각체제 구축사업(안)’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최종 확정했다.

우주산업 클러스터 구축사업은 총 6천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해 발사체 특화지구(전남), 위성 특화지구(경남), 연구·인재개발 특화지구(대전)를 거점으로 우주산업 클러스터 삼각체계를 완성하는 사업이다.

전남도는 이번 예타 면제로 민간이 활용하는 발사장과 추적시설, 발사체 조립동 등 핵심 기반시설 구축사업에 2천억여 원, 우주산업 입주기업의 사업 수행 및 연구개발 지원을 위한 발사체 기술사업화센터 구축사업에 400억여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민간 활용 발사장은 국내에 기반시설이 없는 상태로, 전남에 구축되면 국내 기업 애로 해소는 물론 국내 상업 발사 서비스 시장이 새로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발사장 인근에는 이송된 발사체 단 조립 및 위성 조립 등을 위한 조립동을 건립해 민간기업의 발사 서비스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발사체 특구 거점센터의 핵심 기반시설인 ‘발사체기술사업화센터’는 발사체 핵심 구성품 개발 및 사업화 지원, 시험 평가·인증 지원, 기업 애로사항 해결 등 발사체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담 지원센터 역할을 하게 된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우주산업 클러스터 구축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는 정부와 전남도가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민간 우주기업이 발사체 개발을 자유롭게 수행하는 최적의 기반시설을 조성해 아시아의 우주항(spaceport)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흥 나로우주센터 인근에 우주발사체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해 우주·항공 분야 선도기업(앵커기업)을 유치하고 관련 기업을 집적화해 전남을 대한민국 우주산업의 중심지로 쏘아올리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