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4-07-18 23:01 (목)
산단공-인천 계양구, 계양일반산업단지 조성 본격화한다
상태바
산단공-인천 계양구, 계양일반산업단지 조성 본격화한다
  • 산업단지신문
  • 승인 2023.07.27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토보상 착수와 함께 본격 조성절차 들어가
인천계양산업단지 조감도 (출처: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계양산업단지 조감도 (출처: 한국산업단지공단)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이상훈, 이하 ‘산단공’)과 인천 계양구와 공동 추진하는 ‘계양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본격화된다고 밝혔다.

계양일반산업단지는 산단공과 계양구가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계양 IC에 인접한 인천 계양구 병방동 255-2번지 일원 24만 3,086제곱미터 부지를 공영 개발방식으로 조성하는 산업단지이다. 

산단공은 지난 4월 10일 산업단지 계획 승인 이후, 토지보상금 지급 절차에 따라 토지소유자가 원하는 경우 현금 대신 같은 산업단지 내 조성되는 토지로 보상해주는 ‘대토보상계획’을 26일 공고했다. 

산단공과 계양구청은 공고를 시작으로 감정평가를 거쳐 보상금 지급 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며 2026년 말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단공은 수도권 입지의 친환경 산업단지를 목표로 전체 단지 면적의 21.9%를 공원 및 녹지로 조성하여 근로자의 휴식 공간과 원활한 보행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산업단지 내 지식산업센터에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창업지원센터를 마련하고 주차공간 지원을 위해 주차전용건축물도 설치할 계획이다.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에 따르면 계양일반산업단지 조성으로 2,499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583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되며,

인근 서운일반산업단지, 계양테크노밸리와 함께 수도권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입지 공급과 함께 기업 경쟁력 강화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이상훈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은 “최근 대내외 경제환경 변화에 따라 산업입지의 경쟁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산단공은 축적된 전문성을 바탕으로 산업구조 변화와 기업 입지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산업입지 제공에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