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05-14 13:25 (금)
산업단지 현장맞춤형 인재를 위한 인력양성사업 협약식 개최
상태바
산업단지 현장맞춤형 인재를 위한 인력양성사업 협약식 개최
  • 함수미 기자
  • 승인 2021.04.2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산업통상자원부는 4월 20일 인천산학융합원에서 산학융합지구 인력양성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번 행사는 산업단지에 조성이 완료된 13개 산학융합지구에서 현장 맞춤형 인력양성 신규사업 추진을 위해 산업부, 지자체, 대학 및 13개 산학융합원이 함께 협약을 체결하고, 성공적 추진을 다짐하는 자리다.

산학융합지구조성사업은 대학 캠퍼스를 산업단지에 이전하고, 기업연구관을 조성해 대학과 기업의 산학협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11년부터 현재까지 17개 지구가 지정되고 이 중 13개 지구가 조성이 완료되어 27개 대학의 63개 학과, 약 1만여 명의 학생이 산업단지에 이전해 산학협력교육과 기업성장을 지원해 왔다.

그러나, 최근 산업간 융복합, 지역산업 혁신생태계 구축의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산학융합지구사업도 변화가 필요해졌다.

이에 산업부는 지난해 ‘산학융합지구 혁신방안’을 수립(균형위보고, ‘20.7.21)했고, 그 후속조치로 ’21년 산학융합촉진지원사업 104억(국비 52억, 지방비 52억)을 투입해 산단 현장맞춤형 인력양성사업에 착수한다.

동 사업은 산학협력을 전담하는 ‘컨페서(Con-fessor) 제도를 도입’해 수요기업의 체계적 발굴부터 사후관리까지 전주기로 지원하고,

산학협력 프로그램과 이전대학의 교과과정 연계를 강화해 이전대학 학생의 역량을 체계적으로 향상해 원활한 취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지역산업의 활력 회복을 위해 산업단지의 혁신과 혁신인재 양성이 중요하다”며 “산학융합지구가 지역 혁신인재 양성의 핵심거점이 되도록 지역과 소통하고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