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10-28 11:59 (수)
울산시 지원 창업기업 마린이노베이션, 울산자유무역지역 공장 입주한다
상태바
울산시 지원 창업기업 마린이노베이션, 울산자유무역지역 공장 입주한다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10.1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1년부터 본격 제품 생산

[산업단지신문] 울산시가 2018년부터 발굴해 지원한 대표적인 창업기업 ㈜마린이노베이션이 ‘울산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한다. 
 

▲해조류 추출물로 제작한 비닐봉투
▲해조류 추출물로 제작한 비닐봉투

마린이노베이션은 울산시가 주관하는 각종 창업보육사업의 지원을 받으며 성장했다. 최근 공장부지 물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중 울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의 울산자유무역지역 입주공모신청에 참여하게 됐다.

마린이노베이션은 울산자유무역지역 표준공장동 1,798㎡에 9월 18일 입주하여 오는 2021년 본격 제품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마린이노베이션은 해조류 추출물과 해조류 부산물을 이용한 친환경 신소재를 개발해 플라스틱 및 목재 대체재를 생산한다.

해조류 추출물로는 생분해 비닐봉지와 식품인 ‘달하루’가 있으며, 해조류 부산물로는 계란판, 종이컵, 식품용기 등을 제작한다. 울산자유무역지역은 무역진흥과 지역개발 등 국가 경제발전 기여를 목적으로 지정된 지역이다.

입주기업은 조세감면, 저렴한 임대료 등 활발한 수출활동을 위한 다양한 행정 서비스와 인센티브를 제공받는다. 특히 울산자유무역지역은 대규모 산업단지와 신항만이 인접해 있어 무역활동의 생산성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산업 환경을 제공한다.

마린이노베이션 차완영 대표는 “자사가 추구하는 친환경 경영 가치를 국가적으로 인정받아 의미가 크다”며, “지역의 도움을 받아 성장하여 울산에 정착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마린이노베이션은 2019년 1월에 설립된 기업으로 5개 부처 장관상을 수상하였고, 지난 6월에는 민간 투자 주도형 기술 창업 프로그램인 팁스(TIPS)에 선정되어 ‘해조류와 키토산을 이용한 친환경 종이컵 개발’을 연구 중이다.

현재 글로벌 신소재 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성장단계 투자유치를 진행 중이며, 국내 대기업 및 해외 투자사들 또한 마린이노베이션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전 세계적인 정부 규제 강화와 소비자들의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 상승으로 2024년까지 친환경 시장은 35조 7,724억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친환경 시대를 이끌어갈 마린이노베이션의 본격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