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5-22 17:44 (금)
충남, 1사분기에 꾸준한 기업 유치 성과 기록해
상태바
충남, 1사분기에 꾸준한 기업 유치 성과 기록해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5.1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168개 기업 4814억 유치…신규 고용 인원 1893명 집계

[산업단지신문] 충남도가 코로나19 영향으로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도 꾸준한 기업유치 성과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23일 도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도가 유치한 기업 수는 168개로 집계됐다. 월별 유치 기업은 1월 57개, 2월 58개, 지난달 53개이며, 이 중 수도권 이전 기업은 5개다.

1분기 유치 기업 가운데 대원엔비폴은 아산에 새롭게 난연단열자재 생산 공장을 건설했고, 샌드위치판넬업체인 에이치피코리아는 예산 신소재산업단지에 새 둥지를 틀었다.

OLED소재업체인 덕산네오룩스는 아산에 개별 입지했고, 자동차 부품 업체인 한진오토모티브는 홍성 농공단지에, 반도체웨이퍼업체인 제이쓰리는 천안 제5산업단지에 각각 터를 잡았다.

올해 유치한 기업들이 투자한 금액은 총 4814억 원으로 집계됐으며, 신규 고용 인원은 1893명, 부지 면적은 125만 617㎡이다.

시군별로는 천안이 69개로 가장 많고, 아산 37개, 금산 21개, 당진 12개, 예산이 8개로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조립금속·기계 48개, 전기전자통신 23개, 식품 20개, 비금속 18개, 자동차부품과 석유화학 각각 13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1분기 유치 기업은 특히 지난해 같은 기간 177개에 비해 9개가 감소한 규모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유치 금액은 지난해 4505억 원에서 4814억 원으로 오히려 309억 원 증가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라 3월에 유치한 기업이 전달에 비해 8.6% 줄고, 고용은 5.3% 감소, 투자 금액은 18.6% 감소하긴 했으나, 경기 침체 상황을 감안하면 대체로 양호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이는 충남의 우수한 투자 여건에 도의 맞춤형 기업유치 전략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4월 기업유치 실적이 집계되지 않았고, 코로나19 영향이 여전한 상황에서 장담하기는 곤란하지만, 이달에도 유망 기업 대상 투자 유치 활동을 통해 ‘평년작’은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