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9-25 13:25 (금)
새만금산업단지, 올해 두 번째 입주계약 체결
상태바
새만금산업단지, 올해 두 번째 입주계약 체결
  • 김진희 기자
  • 승인 2020.03.0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재 가공, 첨단소재, 친환경 비료 등 3개사 입주키로

[산업단지신문]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지난달 24일 쏠에코㈜(금속재 가공),㈜신화이앤이(첨단소재), ㈜청운글로벌팜스(친환경 비료) 등 3개사와 새만금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전기차 완성업체 3개사 입주계약에 이어 두 번째로, 투자협약 기업의 입주에 속도가 붙고 있다.

새만금산업단지 입주계약 체결기업(3개사) 입주 위치
새만금산업단지 입주계약 체결기업(3개사) 입주 위치

쏠에코㈜(대표 한상원)는 새만금산단에 입주예정인 다스코㈜의 자회사로, 태양광 구조물 제작·시공에 관한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사업 확장을 위해 새만금산단 입주를 결정했다.

쏠에코는 산단 2공구 33,000㎡에 150억 원을 투자해 태양광 구조물 제조공장을 건설하고 포스맥(PosMac)을 활용한 육상·수상태양광 패널 지지대 등을 생산할 계획이며, 20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신화이앤이㈜(대표 황성태)는 섬유강화복합재(FRP)를 활용한 수상태양광분야의 기술력을 보유한 엔지니어링 기업으로, 산단 2공구 12,561㎡에 60억 원을 투자해 제조공장을 건설하며, 고용규모는 40여 명 정도이다.

신화이앤이는 주문자위탁생산(OEM) 방식으로 섬유강화복합재를 생산해왔으며, 새만금산단 공장 설립을 계기로 직접 생산에 들어간다.

㈜청운글로벌팜스(대표 전원규)는 친환경 완효성 비료* 제조기업으로, 특히 메탄가스 발생을 저감하는 친환경 제조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산단 2공구 31,412㎡에 250억 원을 투자해 비료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15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청운글로벌팜스는 골프장 잔디 및 원예, 화예 등 고부가가치 작물에 사용할 수 있는 비료를 중국·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등 해외시장에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새만금산단에 전진기지를 구축한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 1월 장기임대용지 34만㎡를 추가로 확보한 만큼, 새만금산단 기업유치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입주예정 기업들의 공장착공 등 원활한 입주가 진행될 수 있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재생에너지 관련 기업 입주로 클러스터(협력지구) 기능이 강화되고, 농생명산업 관련 제조기업들이 입주해안정적으로 정착하는 것은 새만금산업단지 활성화와 경쟁력 강화에 매우 중요하다. 입주기업이 새만금과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