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4-06-11 17:24 (화)
광주·전남 시도의회,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 공동 촉구
상태바
광주·전남 시도의회,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 공동 촉구
  • 이동재 기자
  • 승인 2023.06.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의회와 전남도의회 의원들이 15일 전남나노바이오연구센터에서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반도체 특화단지' 광주·전남 지정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출처 : 광주광역시의회, 전남도의회)
광주광역시의회와 전남도의회 의원들이 15일 전남나노바이오연구센터에서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반도체 특화단지' 광주·전남 지정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출처 : 광주광역시의회, 전남도의회)

광주·전남 시·도 의원들이 상생 협력 사업인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을 촉구했다.

광주시의회와 전남도의회 의원들은 15일 전남바이오산업진흥원 나노바이오연구센터에서 "정부는 차세대 첨단 전략산업의 중심지인 광주·전남에 특화단지를 조성해야 한다"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의원들은 전국 최고 수준의 재생에너지 자원을 보유한 점, 대상 부지가 이미 확보된 점, 반도체 공동연구소 사업 선정 등 인재와 기반 시설이 갖춰진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면서, "광주·전남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은 윤석열 정부의 대선 공약이자 지방 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이루는 핵심 모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민선 8기 상생 1호 현안으로 특화단지 공동 유치를 위해 노력해왔다. 접경지인 첨단 1·3지구에 6천㎡ 규모의 반도체 산업 기반 시설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서를 지난 2월말 산업부에 제출했다.

두 시·도 의회도 각각 '반도체 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을 제정해 제도적 정비를 마치고 지난 3월 '반도체 특화단지 광주·전남 지정 축구 건의안'을 채택해 대통령실과 관련 기관에 전달했다. 정부는 오는 7월 국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평가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국 15개 지방자치단체가 경쟁을 펼치고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