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3-01-27 16:34 (금)
부산시-금양, 이차전지 기지 건립 협력...18만㎡ 부지에 3억셀 규모
상태바
부산시-금양, 이차전지 기지 건립 협력...18만㎡ 부지에 3억셀 규모
  • 이동재 기자
  • 승인 2023.01.0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류광지 ㈜금양 대표이사. (출처 : 부산시청)
박형준 부산시장과 류광지 ㈜금양 대표이사. (출처 : 부산시청)

부산시가 3억 셀 규모의 이차전지 생산기지 건립을 위해 금양과 8천억 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금양은 앞으로 부산 기장군 기장대우일반산업단지 내 약 18만㎡의 부지에 3억셀 규모의 이차전지 생산을 위한 공장을 2026년까지 건립하고, 이곳에서 근무할 연구, 관리, 생산 등에 필요한 신규 인력 1000여 명 고용해 이차전지 산업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금양은 1955년에 설립한 부산의 향토기업이자 세계 1위 친환경 발포제 기업이라는 명성을 구축해 오고 있다. 2020년부터는 수소연료전지 사업 추진을 위해 사상구에 연구개발센터를 건립 중이며, 작년에는 국내에서 세 번째로 ‘원통형 이차전지’ 개발에 성공하는 등 미래를 선도하는 친환경 기업으로 위상을 견고히 하고 있다. 

투자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류광지 ㈜금양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금양은 기장대우일반산업단지 내 이차전지 생산시설 신설과 투자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며, 특히 부산 지역 우수 인재를 우선 채용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금양의 투자와 고용 창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필요한 제반 사항을 적극 지원한다.

이차전지 시장 규모는 전 세계 전기차 생산량의 급증으로 2030년 1천조 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금양은 이번 투자를 통해 3조 원 매출을 목표로 이차전지 생산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향후 이차전지 순환 사업에도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투자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부산이 미래 핵심 산업인 이차전지 산업의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향토기업 금양이 큰 역할을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금양과 부산이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류광지 금양 대표이사는 “향토기업 금양은 부산이 이차전지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고 지역 내 청년 고용 창출과 지역업체와의 협업 등을 통해 경제적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