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4-02-15 09:01 (목)
한국산업단지공단, 산업단지 DX 지원...기술 경쟁력 촉진
상태바
한국산업단지공단, 산업단지 DX 지원...기술 경쟁력 촉진
  • 함수미 기자
  • 승인 2023.04.2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0개 디지털 산학연협의체, 디지털 전환 협업활동 나서
출처: 한국산업단지공단
출처: 한국산업단지공단

[산업단지신문] 산업단지의 디지털․저탄소 전환을 견인할 디지털 산학연협의체가 본격 활동에 나섰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21일 전남 소노캄 여수에서 전국 디지털 산학연협의체(MC, Mini Cluster)와 함께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교류회를 가졌다.

디지털MC는 산업단지 디지털 전환과 제조기업의 기술 경쟁력을  촉진하기 위해 수요기업 및 학계·연구소·지원기관 등으로 구성된 산학연 협의체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발표한 ‘산업단지 혁신 종합대책’ 후속 조치로 마련된 디지털MC는 전국적으로 30개가 구축되어 있으며 기업, 대학, 연구소 등 총 298명(’22.12 기준)이 활동 중이다.

디지털MC는 앞으로 △공정·설비·소재부품 등 데이터 수집·분석·활용 △공정자동화 △스마트 물류·유통 △에너지 절감 및 탄소배출 저감 △근로자 작업환경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과제를 발굴하고 활동할 계획이다. 

정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디지털MC가 발굴한 과제에 대해 심사․선정하여 산업단지와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한다.

전국 디지털MC 회원사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교류회에서는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디지털전환 방향 △디지털전환지원센터 구축을 통한 전문가 POOL 운영 △디지털전환형 R&D지원 △디지털 전환 관련 공공정보의 연계·제공 계획 등이 논의됐다.

김병오 한국산업단지공단 기업지원본부장은 "최근 산업단지 혁신방향도 디지털혁신이라는 세계적 흐름과 맞물리고 있어, 산단 내 제조업도 디지털 전환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제조공정과 연관된 데이터 공유·활용 활동 지원을 통해 기업의 디지털전환 역량을 높여, 지역 산학연이 협업하는 산업단지 디지털 생태계를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