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09-23 16:31 (목)
부산시, 녹산산단 교통난 해소 및 동남권 경제 활성화 촉진 ‘물꼬’
상태바
부산시, 녹산산단 교통난 해소 및 동남권 경제 활성화 촉진 ‘물꼬’
  • 함수미 기자
  • 승인 2021.08.2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 부산시가 24일 강서구 송정동 녹산국가산업단지(이하 녹산산단) 내 가락대로 상부에 고가도로를 건설하는 ‘가덕대교~송정IC 고가도로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 일괄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일괄 예타)를 최종 통과했다고 밝혔다.

국지도 58호선 가덕대교~송정IC 고가도로건설 (출처 : 부산시)
국지도 58호선 가덕대교~송정IC 고가도로건설 (출처 : 부산시)

이번 사업은 부산과 거제를 연결하는 국가지원지방도 58호선의 녹산산단 내부 도로가 8곳에 달하는 빈번한 신호교차로로 인해 극심한 교통 지·정체를 빗자 이를 완화하기 위해 총연장 2.62km의 왕복 4차로 고가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1천298억 원(국비: 설계비 100%, 공사비 70%)이다.

가덕대교~송정IC 고가도로 건설사업은 지난 2017년 12월, 부산시가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21~’25)‘에 반영할 것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해 2019년 12월 일괄 예타 대상 사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2020년 2월, 기획재정부가 일괄 예타에 착수했으며 오늘 최종 완료됐다.
 
이번 예타 결과를 토대로 국토교통부는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21~’25)‘을 수립·고시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녹산산단 내 극심한 교통 지·정체 현상이 완화되어 지역주민 출퇴근 등 통행 불편 완화는 물론, 부산항 신항 등 화물 물동량의 원활한 처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부산과 더불어 우리나라 남부권의 대표적 관광지인 거제·통영지역과 연계한 방문객 증가로 동남권 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동남권 관문공항인 가덕도 신공항의 접근성 및 정시성도 크게 향상되어 공항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고가도로 건설이 조속히 완료·개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