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09-23 16:31 (목)
두산퓨얼셀, 동춘천일반산단에 440kW 연료전지 공급
상태바
두산퓨얼셀, 동춘천일반산단에 440kW 연료전지 공급
  • 함수미 기자
  • 승인 2021.08.04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일반산업단지 약 11,400평…2022년 말 착공 및 2025년 상업운전 목표

[산업단지신문] 두산퓨얼셀이 동춘천일반산업단지에 440kW 연료전지 240대를 공급하고, 장기유지보수를 담당한다고 밝혔다.

출처 : 두산퓨얼셀
출처 : 두산퓨얼셀

두산퓨얼셀은 29일, 강원도 춘천시청에서 춘천시, 포스코건설, 삼덕회계법인, 동춘천그린에너지 등 6개의 지자체 및 유관기업과 함께 ‘100MW급 연료전지 발전사업의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산퓨얼셀은 강원도 춘천시 소재 동춘천일반산업단지의 37,681㎡(약 11,400평) 부지 내에 440kW 연료전지 240대(총용량 105.6MW)를 공급하고, 장기유지보수를 담당한다.

해당 연료전지발전소가 완공되면 22만세대(4인가구 기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연간 약 80만 M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또한 강수 및 저수량에 영향을 받는 춘천 지역 수력 발전량을 보완하고, 춘천 지역 내 전력자급률을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춘천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춘천시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합하는 친환경 에너지 생산 거점이 되고, 나아가 춘천 지역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두산퓨얼셀 유수경 대표는 “세계 최초최〮대라는 수식어의 대산 연료전지발전소 준공에 이어, 세계 최대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사업에 또 한 번 참여함으로써 두산퓨얼셀 연료전지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 같아서 기쁘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에서 나아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뉴딜 정책에 부합하는 대표적인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원인 연료전지를 지속해서 개발해 수소 인프라 구축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2022년 말 착공해 2025년부터, 20년간 상업 운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총 사업비는 약 7,000억 원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