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11-24 16:19 (수)
부산시, 산학협력으로 모범적인 지산학 상생발전 모델 만든다
상태바
부산시, 산학협력으로 모범적인 지산학 상생발전 모델 만든다
  • 함수미 기자
  • 승인 2021.06.3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 부산시는 28일 국립대학 총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처 : 부산시
출처 : 부산시

지난 6월 4일 전문대 총장 간담회, 6월 15일 사립대 총장 간담회 이후 세 번째 대학과 소통이며,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4개 국립대 총장, 부산산업과학혁신원장, 부산테크노파크 정책기획단장 등이 참석했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국립대 입장에서의 ▲산학협력 고도화 및 지역혁신 인재양성 ▲신규 입학자원(외국인유학생 포함) 발굴·유치 및 대학생 정주환경 개선 ▲대학-지역 상생협력 ▲부산형 공유대학 추진 ▲IT기업 유치 및 IT/SW 인력양성 교육 등에 대해 주로 논의했다.

이 외에도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역인재 채용의무제 개선 및 적용범위 광역화, 지역(대학)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신성장 동력산업 육성, 그리고 대학 간 통합 등 부산과 지역을 살리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공유됐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신청을 하면서 부산의 큰 변화를 가져올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희망의 기운을 느꼈다”라며, “특히, 대학이 주축이 되어 도시발전 정책에 충분히 기여해 주기를 기대하며, 대학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대학 스스로가 주도적인 역량을 발휘해 도시발전 정책에 주축이 되고, 시와 함께 선택과 집중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실천해 나갔으면 좋겠다. 이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해서 대학과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오늘 7월 1일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산학협력 혁신 방안에 대한 안건을 논의한 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대학과 산학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