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04-21 09:37 (수)
전남도-해남군, 해상풍력 배후단지 공동 대응
상태바
전남도-해남군, 해상풍력 배후단지 공동 대응
  • 이동재 기자
  • 승인 2021.03.1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원산단 예정부지 주민 수용성 확보기반시설 등 유기적 협력키로

[산업단지신문) 

전라남도청 사진. (출처 : 전라남도청)
전라남도청 사진. (출처 : 전라남도청)

전라남도는 정부의 해상풍력 강국 실현 및 그린뉴딜 정책을 선도하기 위해 추진하는 세계 최대규모 8.2GW급 해상풍력발전단지의 기자재 배후단지 조성에 해남군과 공동 대응키로 했다.

전남도는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의 체계적 조성과 관련, 우선적으로 필요한 해상풍력 기자재 업체의 공장 부지 확보를 위해 지난 10일 해남 화원산업단지 3공구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해남군, 대한조선 관계자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해상풍력 배후단지로 조성 중인 화원산단 3공구는 82만4천㎡(249천평)로 축구장의 115배가 넘는 넓은 규모다. 지반은 최대 30톤/㎡의 하중을 견딤으로써 해상풍력 구조물 1기 무게 1천600톤의 운송 중량화물을 지지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수심은 15m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등 대형 기자재를 반출입 할 수 있도록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와 해남군은 앞으로 지역의 우수한 해상풍력 입지 조건을 기반으로 해상풍력 활성화를 위해 발전단지의 해양환경 조사, 주민 수용성 확보, 해상풍력 집적화단지 신청, 송전선로와 기반시설 구축 등 배후단지 조성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김신남 전남도 에너지산업국장은 “해남 화원조선산단, 목포 신항만 배후단지와 대불대양압해 등 인근 산업단지에 터빈, 타워, 블레이드, 철구조물, 전기전자 등 핵심 부품협력기업을 유치해 새로운 산업 생태기반을 조속히 확보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12월 해상풍력 터빈 분야 두산중공업·유니슨·효성중공업, 타워 분야 씨에스윈드, 블레이드 분야 휴먼컴퍼지트, 하부구조물 분야 현대스틸산업삼강엠앤티세아제강, 전선 분야 대한전선 등 9개사와 6천500억 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했다. 이들 기업은 현재 공장 부지를 물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