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08-05 11:38 (목)
산단공, 공장과 예술공간이 어우러진 산업단지 만들기 앞장서
상태바
산단공, 공장과 예술공간이 어우러진 산업단지 만들기 앞장서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1.02.2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북지역본부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휴폐업공장 리모델링 사업과 연계해 폐업한 삼풍전자의 흔적을 미술로 담아낸 이구예나 팀의 라이브 아트 전시회 ‘시작의 궤도’를 오는 23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북지역본부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휴폐업공장 리모델링 사업과 연계해 라이브 아트 전시회를 개최했다. (출처 : 산단공)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북지역본부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휴폐업공장 리모델링 사업과 연계해 라이브 아트 전시회를 개최했다. (출처 : 산단공)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전시장을 찾지 못하는 구미산단 근로자와 시민이 관람할 수 있도록 미술 설치작업 과정을 SNS 채널로 실시간 중계하는  라이브 아트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구예나는 ‘이 구역의 예술가는 나다’의 약칭으로 약 20명의 소속 작가들이 모여 사회문제, 공간, 인간, 자연 등 현대 사회의 여러가지 이슈를 주제로 다양한 실험과 예술적 시선을 담아 소통하는 문화예술 프로젝트 그룹이다.

작가들은 이번 전시를 위해 지난 17일부터 7일간 삼풍전자 폐공장에 머무르며 삼풍전자와 근로자들의 흔적을 디지털·조각·회화라는 장르를 복합적으로 활용해 다채로운 예술로 승화시키고 있다.
 
이구예나의 대표 정의지 작가는 “우리나라의 산업화를 이끈 구미국가산업단지의 수많은 사람에 대한 노고와 고충을 함께 공감하는 전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규하 산단공 경북본부장은 “전시회가 끝나면 폐업 공장을 리모델링하여 신산업을 영위하는 기업들과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저렴하게 임대해 산업단지와 지역사회 발전에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규하 본부장은 “앞으로도 산업구조 및 제조공간의 혁신적인 변화를 통해 산업단지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산업단지 내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