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11-24 16:19 (수)
군산에 ‘자동차 수출 복합센터’ 2023년까지 19만㎡ 규모로 조성
상태바
군산에 ‘자동차 수출 복합센터’ 2023년까지 19만㎡ 규모로 조성
  • 조상록
  • 승인 2021.02.1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차 수출·매매 위한 성능 검사·정비·금융·행정 시설 집적화

[산업단지신문]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 한국농어촌공사, 군산시가 새만금에 가칭 ‘자동차 수출 복합센터’를 조성하기로 하고 2월 17일 군산의 한 호텔에서 업무 협약식을 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행정 및 재정적 지원, 용지 확보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센터는 중고차 수출과 매매를 위한 성능 검사, 정비, 금융, 행정 등의 시설을 집적화하는 것으로 1,050억원이 투입돼 새만금산업단지 19만7,800여㎡에 3개 동, 2만2,300㎡ 규모로 조성된다.


품질인증센터와 경매장으로 구성된 수출비즈니스센터, 매매업체 입주 단지, 정비·튜닝·부품 단지 등을 갖춘다. 올해 상반기에 민간사업자를 선정해 연말 안에 착공하며 2023년 상반기 개장할 계획이다.


정상 가동되면 생산 유발 993억원, 부가가치 유발 782억원, 고용 유발 1,043명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이 사업은 2018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위기 대응 지역 활력 프로젝트 사업에 선정돼 추진되는 것으로, 그동안 기획재정부의 적격성 심의와 행안부의 타당성 조사 등을 거쳤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 지역경제 및 새만금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은 자동차 수출복합센터를 구축할 최적의 입지"라며 "자동차 수출시장의 전진기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만금 산업단지
새만금 산업단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