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02-26 15:43 (금)
춘천시, 산업단지 분양 촉진 위한 지원책 마련
상태바
춘천시, 산업단지 분양 촉진 위한 지원책 마련
  • 함수미 기자
  • 승인 2021.02.1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 춘천시는 주민과 상생하는 활력있는 기업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2021 기업유치 종합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춘천시정부에 따르면 연도별 기업 유치 실적은 2018년 6개, 2019년 6개, 2020년 7개며, 같은 기간 일자리 창출은 43명, 125명, 146명이다.

기업 유치 종합 추진계획을 통해 시정부는 2022년까지 50개 기업을 유치, 1,5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추진 전략은 ▲산업단지 분양촉진 ▲기업유치 전문성 강화 ▲관내기업 지원 및 소통강화 ▲홍보채널 다각화다.

춘천시는 먼저 산업단지 분양 촉진을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했다.

동춘천산업단지는 2020년 2월 1일부터 2023년 1월 31일까지 기업투자촉진지구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동춘천산업단지에 이전, 신설, 증설하는 기업에 대해 폐수배출부과금 지원과 물류보조금, 전기요금 중 1개를 선택해 지원한다.

또한 불리한 입지여건 극복을 위해 중대형 기업일 경우 물류비와 통근버스운영 보조금을, 상시고용인원 50명이상인 기업에게는 통근버스를   임차해준다.

이와 함께 토지매입가의 40%, 설비 투자비의 14%를 지원하는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무엇보다 동춘천산업단지는 신재생에너지, 남춘천산업단지 1지구는 바이오특화단지 및 물류단지로 특화해 경쟁력을 높인다.

특히 수도권 등 우량기업 유치와 기업 신, 증설 확대 등 유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현재 동춘천산업단지의 분양률은 2021년 1월 기준 66.1%며, 남춘천산업단지 1지구의 분양률은 61.5%다. 

산업단지 분양 촉진은 물론 기업 유치 전문성도 강화한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기업유치 자문관 중 임기 만료 자문관을 정비하고 자문관과 시정부, 서울사무소와 정보 교류를 더욱 활성화한다.

지역 내 기업 보조금 지원 기준도 개선했다.

보조금 지원기준 중 신규 추가 상시고용인원의 기준을 없음에서 5명 이상으로 변경해 신규 고용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지원대상 기업의 신규 투자금액을 하향 조정해 한정된 재원으로 다수의 기업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기업 유치 성과금 차등 적용, 관내 기업 소통강화, 기업유치 홍보채널 다각화를 통해 기업 유치를 이끌어 낼 방침이다.

 홍승표 기업과장은 “춘천은 수도권 산업단지의 5분의 1수준의 저렴한 부지를 제공하고 수도권 접근성과 정부의 바이오 분야 투자 확대 등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라 말했다. 

덧붙여 “미래 성장동력인 산업 유치와 산업 단지 분양 촉진을 통해 주민과 함께 활력있는 기업도시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