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1-05-14 13:25 (금)
인천시, 산업단지 혁신을 위한 발전 방안 논의
상태바
인천시, 산업단지 혁신을 위한 발전 방안 논의
  • 함수미 기자
  • 승인 2021.02.03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산업단지 발전전략 거버넌스 회의 개최

[산업단지신문] 인천광역시는 지난 29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한국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 인천연구원, 인천가톨릭대학교, 검단일반산업단지관리공단과 『인천 산업단지 발전전략』에 대한 내용을 주제로 거버넌스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출처 : 인천광역시
출처 : 인천광역시

지난해 인천시는 정부 일자리위원회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진행하는 『2021년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 공모』에 선정되어 오는 2023년까지 노후 산업단지를 대개조하여 산업단지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문제해결의 기반을 마련했다.

인천 지역총생산(GRDP) 대비 제조업이 약 25%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산업단지가 생산액의 65.8%를 차지하고 있어 지역경제에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나, 준공 후 20년이상 지난 노후 산업단지의 고질적인 문제인 영세한 제조업체, 젊은층의 취업 기피현상 등과 더불어 소음, 악취 등의 환경 문제도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노후산단 구조고도화를 통해 복합 편의공간을 마련하고, 교통인프라․문화․근로정주여건을 개선함으로써 청년층의 유입을 촉진시키고 최첨단 신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에 스마트혁신기술 적용시킬 필요가 있다. 

인천시는 제조혁신 및 투자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및 미스매치 해소, 쾌적한 근로 · 정주환경의 산단 조성을 목표로 혁신 선도거점으로 나아가기 위해 대개조(大改造) 사업의 추진방향을 설정하고 더불어 스마트그린산단 조성, 산업단지의 구조고도화 및 재생 등을 망라한 인천 산업단지의 발전방안에 대해 관계기관과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스마트그린기술을 적용한 산단을 조성해 제조혁신과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산업단지의 체질을 개선하여 제조혁신 생태계 육성을 통한 생산액 1조원 증가, 좋은 일자리 1만개 창출, 사람중심의 공간혁신으로 근로자 만족도 120% 증가를 이루도록 다각적이고 신속한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 밝혔다. 

또한 ‘낮에는 비즈니스공간, 밤에는 산업문화공간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서비스 디자인을 활용한 산업시설 환경 조성, 아름다운 공장 어워드, 인스로드 등 산업단지 내 다양한 산업문화 활동을 위한 공간을 계획하여 근로자와 시민의 대안공간으로의 역할을 하는 동시에 이미지 개선을통한 고용창출 산업문화공간 대개조 실행전략도 논의했다.

그 밖에도 산업단지의 투자활성화, 근로환경 개선, 기업의 혁신성장, 입지환경 개선 등을 담은 국가산업단지 대개조 계획과 일반산업단지의 활성화를 위한 통합관리체계 구축을 논의하였고 20년부터 추진 중인 스마트그린산단조성 사업의 성과를 확인하고 향후 추진사업에도 협력을 강화했다. 

혁신, 상생, 공유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인천형 미래선도 산업단지 구현을 점차 현실화하고 있으며, 인천 산업단지가 디지털 첨단산업 거점, 저탄소 친환경 공간, 청년 희망키움 공간으로 탈바꿈이 기대된다.

박남춘 시장은 “시설 노후화, 근로자 편의시설 부족과 영세기업 증가에 따른 고용의 질 악화로 인해 청년층 취업기피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산업단지를 대개조하여 산업 경쟁력을 강화, 근로자의 근무환경 개선, 스마트 통합인프라 등 산업단지의 혁신을 이루어 청년들이 찾아오는 미래형 첨단 산업단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