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10-28 11:59 (수)
경남도, 인공지능·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인재양성 본격 시작
상태바
경남도, 인공지능·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인재양성 본격 시작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9.2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 주관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공모사업 부울경 컨소시엄 선정

[산업단지신문] 경상남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지역 ICT(정보통신기술) 이노베이션 스퀘어’ 공모사업에 부울경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는 전 산업 분야 ICT 융합의 핵심 분야인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소프트웨어 기술의 인력 수요 증가에 대비해 실무형 전문인재를 4개 권역으로 나누어 4년간 육성하는 국가적 규모의 사업이다. 

과기부는 코로나19 충격 이후 경제·사회구조 전환 및 경기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의 추진과제 중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지난 7월 24일 공고하였으며, 18일 부울경 컨소시엄을 포함한 4개의 권역 컨소시엄을 선정하였다. 

정부는 권역별로 4년간 200억 원(50억/년)의 국비를 투입할 예정이며, 사업 성과평가를 통해 2년간 추가지원을 한다는 방침이다.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사업은 권역별로 소프트웨어 개발자 및 교육생을 위한 개발공간, 테스트베드 등을 제공하는 ICT 콤플렉스 조성과 인공지능·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교육을 제공하는 ‘인공지능 복합교육 거점 조성’으로 구성된다. 

경남도는 부산시, 울산시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공모에 참여하여 선정되었다. 

구체적으로 부산 센텀시티 내 일반산업단지에 ICT 콤플렉스를 구축하고, 경남과 울산에 취창업 예정자, 재직자, 학생 등을 대상으로 지역 주력산업과 연계한 인공지능블록체인 교육 등을 제공하는 복합교육 거점을 조성하여 매년 750명, 4년간 총 3천 명의 실무형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경남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수도권에 집중된 소프트웨어 부문 인재육성 사업효과를 지역으로 확대하는 한편, ‘동남권 내 교육 인프라 확충 - 실무형 인재양성 - 주력산업과 소프트웨어 융합 기술 역량 확보’로 이어지는 ICT 융합 선순환 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경남도는 인공지능·블록체인 분야 전문교육기관인 한국블록체인연구교육원과 협업을 통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인공지능·블록체인 교육을 위한 커리큘럼 및 강사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인공지능 교육은 기본(120시간)·고급(80시간)·비즈니스 모델(80시간) 과정으로 구성되어 머신러닝·딥러닝 등 인공지능 기술 원리에 대한 이해 및 실제 서비스를 위한 어플리케이션 개발 실습 등이 진행된다. 

블록체인 교육은 입문(80시간)·개발(80시간) 과정으로 구성되어 퍼블릭/프라이빗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 및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어플리케이션 개발 실습 등으로 진행된다. 

경남도 관계자는 “전 산업 부문에 소프트웨어 융합기술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특화기술 인재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사업을 통해 첨단산업 분야의 새로운 기회를 부울경이 함께 만들어가는 계기를 마련하고, 지역 내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인력양성을 통해 경남도에 자리 잡은 앵커기업 및 ICT(정보통신기술)기업들의 인력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