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11-27 10:09 (금)
울산시, ‘유틸리티성 자원 공유 지원센터’ 개소
상태바
울산시, ‘유틸리티성 자원 공유 지원센터’ 개소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8.25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정보통신기술(ICT) 접목 스마트 화학산단 구현

[산업단지신문] 울산시는 울산정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지난 6월 22일 오후 2시 울산종합비즈니스센터 2층 대강당에서 ‘울산 유틸리티성 자원 공유 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 
 

▲울산시청 전경(출처 : 울산시청)
▲울산시청 전경(출처 : 울산시청)

울산 유틸리티성 자원 공유 지원센터는 전국 최초로 인공지능 기반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화학산단 구현을 목표로 하고 타 산업단지로의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개소식은 조원경 경제부시장,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틸리티성 자원공유 지원사업 소개, 센터 현판식, 자원공유 지원센터 시설 투어 및 교육 체험 등으로 진행된다.

울산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 추진하는 이 사업은 급변하는 글로벌 산업환경 속에서 지역의 중소 화학기업을 위해 산업단지 차원에서 디지털 혁신기술을 적용한 공유 경제를 실현해 생산성 향상과 국제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도록 마련된 마련된 시범 사업으로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이 센터 운영을 담당한다. 

이 사업에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5년간 99억 원(국비 49억 원, 시비 50억 원)이 투입된다. 학남정밀화학산단에 위치한 울산 유틸리티성 자원공유 지원센터는 화학기업의 안전관리 및 정량적 위험성평가 공유서비스 플랫폼과 가압장 펌프에 대한 예지보전 서비스 구축을 완료하여, 현재 산단 기업들을 대상으로 시범운영 중에 있다.

주요 시설로는 장비실, 관제실 등의 서비스 인프라, 교육실 및 사무실 등이 있다.

울산시는 이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면 중소 화학기업들이 큰 부담을 가지고 있는 법정의무 안전관리를 손쉽게 할 수 있어 안전 보고서 관리, 제출을 위한 비용 절감과 공정 안전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설비의 이상 상태를 주기적으로 감지하고 예측해 유지보수 비용을 20% 이상 절감하고, 스마트 설비 관리가 본격 가능해 질 것으로 보고 있다.

조원경 경제부시장은 “대한민국을 세계 10위 경제 강국으로 이끌어온 울산이 디엔에이(DNA :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의 디지털 혁신기술 공유와 협업 정신을 화학산업에 적용해 지속 가능한 경제 모델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