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9-18 17:22 (금)
인천시, 중소기업 녹색혁신 상생 협력사업 추진으로 친환경-그린경제 가속화
상태바
인천시, 중소기업 녹색혁신 상생 협력사업 추진으로 친환경-그린경제 가속화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8.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 인천시는 지난 7월 21일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SK인천석유화학과 함께 한국판 그린뉴딜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녹색혁신 상생 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서면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시, SK인천석유화학에서 인천중소벤처기업의 친환경기업으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지역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환경부에 기존 중소환경기업 혁신설비 설치 지원사업과 연계하여 ‘녹색혁신 상생 협력사업’을 시범사업으로 건의해 추진하게 됐다.

협약당사자는 지역의 환경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녹색혁신 기술·설비의 설치와 관련된 행정·재정 지원, 모니터링, 홍보, 연구개발 등 협력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협약으로 ‘녹색혁신 상생협력 사업’을 통해 인천북항 인근 공업지역과 주변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2년에 걸쳐 기업환경개선을 위해 집중 지원한다.

대상지역은 폐기물처리업체, 악취유발 사업장 등이 주거지역과 혼재되어 다수의 민원이 발생하는 환경취약 지역 입주기업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선정된 기업은 지원사업을 통해 친환경-중소벤처기업으로 전환을 유도하여 인천광역시의 친환경-그린경제 전환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사업은 시가 기업부담금의 절반을 예산으로 지원하고 나머지 사업비도 기준금리보다 저리로 융자 지원하여 기업의 재정부담을 대폭 줄여준다. 협약당사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다음의 기관별 역할에 대해 합의했다.

먼저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녹색혁신 기술·설비 설치(2년)를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과 사업성과 확산 및 홍보 등을 추진한다.

시는 인천테크노파크 및 인천상공회의소와 함께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혁신설비 설치 수요기업을 발굴하고 사업비 매칭 지원(20%) 및 저리 융자지원(기준금리-0.9%p), 사후 모니터링 및 후속 연구개발 등을 지원한다.

SK인천석유화학는 보유 전문기술을 활용한 지역 중소기업 육성, 실증실험시설 제공, 우수 기술․설비 현장 적용 등을 지원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 중소기업의 친환경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하는 첫걸음을 내딛게 되어 의미가 깊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한국판 그린뉴딜 종합계획을 선도적으로 실천하여 혁신과 포용을 이끄는 대표적인 녹색혁신 사업으로 성공·확산시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