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9-18 17:22 (금)
영덕군 제2농공단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
상태바
영덕군 제2농공단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8.21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 영덕군 제2농공단지(가칭 영덕 신재생에너지산업혁신단지) 일원이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됐다. 
 

▲영덕풍력리파워링예정지(출처 : 영덕군)
▲영덕풍력리파워링예정지(출처 : 영덕군)

이로써 경상북도 동해안 에너지 클러스터 비전 지역으로 선포된 영덕이 낙후된 경상북도 동해안 지역 개발을 선도하고, 지역산업을 견인하는 국가에너지산업융복합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확실한 발판을 마련했다. 이번에 영덕군과 함께 지정된 곳은 경상북도 영덕군을 비롯해 부산·울산, 경남, 충북 등이다.

영덕군에 따르면, 산자부 ‘제21차 에너지위원회’에 앞서 경상북도가 신청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계획안’이 심의 및 확정됐다. 영덕 신재생에너지산업혁신단지는 적합성, 발전전략의 구체성, 수행능력 등 3개 항목 7개 평가지표에서 모두 우수 등급을 받았다.

위원회에서는 영덕지역이 단지 주변 풍력발전 인프라와 연계 가능한 지리적 장점을 보유하고 있어 신재생에너지 산업에 대응할 최적의 기반과 여건을 갖췄다고 평가받았다. 

특히 영덕군 풍력 리파워링 등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 단지와 실증 가능한 부지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 지자체 및 공기업 주도의 성공적 사례로 조성해 국내 풍력산업 견인차가 된다는 점이 단지 조성 최적지로 판단됐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되면 기술혁신 역량을 갖춘 에너지 기업을 특화기업으로 지정해 연구개발과 사업화, 우선구매 등을 지원할 수 있다. 또, 연구개발, 기업지원, 인력양성에 필요한 각종 기반시설 설치 등을 정부에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영덕군의 경우 탈원전 정책 결정 이후 정부의 일방적 천지원전 백지화로 2010년 이후 8년간 추진된 원전 정책 변화로 주민 갈등이 고조됐다. 

이에 따라 갑작스럽게 ‘영덕발전 10대 제안사업’ 추진이 심각한 위기에 봉착해 영덕군은 연간 재산권 침해 및 사회적, 개인적 피해에 대해 정부에 직·간접적으로 지원 대책을 요구해왔다. 하지만 이번 단지지정을 통해 영덕의 미래 먹거리에 대한 정부관심 부족이 조금이나마 불식됐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민선7기 대표 공약사업으로 지정을 위해 2018년 6월 에너지융복합단지 특별법 시행부터 경상북도, 국회, 산자부, 국무총리실, 청와대 등 수차례 면담방문과 단지 지정 TF팀을 구성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여왔다. 

영덕군은 TF팀 및 운영(2019년7월)을 시작으로 단지 사업 발굴 용역(2019년8월), 세종시 신재생에너지산업 혁신단지 기업 유치 설명회(2019년8월), 재생에너지 주민수용성 주민설명회(2020년4월), 경북 동해안 친환경 에너지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2020년6월), 대규모 풍력단지 유지보수 전문 인력 양성과 영덕군 풍력 에너지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2020년6월) 등의 과정을 거쳤다. 

과정 속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김희국 국회의원(영덕·청송·의성·군위)의 전폭적인 지원 등도 있었다.

특히, 영덕군은 올해 5월, 경상북도와 협의해 별도로 용역을 발주해 영덕이 가지고 있는 풍력산업을 중심산업으로 발굴, 한국에너지평가원, 산업부 등으로부터 3차례 컨설팅을 받아 불과 2개월만인 지난 6월 26일 경상북도를 통해 최종 지원서를 산자부에 제출했다.

조성되는 단지는 영덕 신재생에너지산업혁신단지 권역을 중심으로 재생에너지 융합산업 풍력 다운스트림 산업 메카로 조성된다. 여기에는 영덕 신재생에너지산업혁신단지와 풍력리파워링발전단지, 해상풍력발전단지, 풍력산업 지원단지가 포함된다. 

1단계로 풍력리파워링을 연계하는 다운스트림 O&M분야 특화 산업을 육성하고 2단계는 전문인력양성기술센터, 24시간 실시간 감시체제 구축을 통한 상시 예방적 O&M 센터 구축을 중점산업으로 선정했다.

우리나라 풍력산업은 2016년 보급설비용량 1GW달성, 2017년 설치 설비용량은 57㎿이고, 이 중 30.7㎿는 유럽산 풍력발전기로 구성되어 국내 풍력발전기 제작사 및 부품사는 제품개발 및 최적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풍력산업 밸류체인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풍력 다운스트림 분야 특화 기업 및 인력 양성’은 풍력단지 운영·정비 전문 인력 양성 및 관련 산업 밸류체인 강화를 통해 국내 풍력산업 기술·가격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중점산업이 될 것으로 영덕군은 보고 있다.

군은 융복합단지조성에 1조312억원을 총사업비로 국비1천138억원, 지방비1천72억원, 민간투자8천102억원을 통해 성공적인 조성 및 운영을 할 예정이다. 

또한, 단지에 제공되는 다양한 혜택을 통해 에너지특화기업 100개를 중점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100개 기업이 입주해 가동을 시작하면 연간 1조4천189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4천878억 원의 부가가치유발, 1만106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영덕군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 실현과 국가균형발전을 구현하고, 지자체 주도 에너지전환과 풍력 신산업 육성으로 그린 뉴딜 달성 및 동해안 낙후 지역 활성화, 재생에너지 기반 효율 구축으로 글로벌 경쟁력강화 등을 구체화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에너지산업혁신단지의 성공적 조성을 위해 영덕신재생에너지 종합지원센터를 설립해 산자부, 경상북도, 영덕군, 유관기관 간 상호 추진체계를 구축해간다. 

종합지원센터는 기업유치, 단지 운영관리, 국제협력, 기업지원, 인력양성, 산학 네트워크, 성과분석 등의 역할을 하며, 단지 내 유관기관 등과 협력해 산업 집적화를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종합지원센터는 산업부, 기획재정부에서 총 사업비 200억원 규모이며, 이번에 지정된 4곳 중 영덕군만 국비 80억이 지원되고, 지방비는 경상북도 발전소 지원자원시설세에서 조달된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신규원전 취소, 코로나19 여파로 지자체 세수가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단지 지정은 영덕형 그린뉴딜정책 추진에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진 군수는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군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지역특성을 반영한 차별화된 시책을 지속 발굴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