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9-18 17:22 (금)
산단공-IBK 코로나19 피해기업 위한 동반성장협력 협약 체결
상태바
산단공-IBK 코로나19 피해기업 위한 동반성장협력 협약 체결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8.19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억 원 규모 펀드조성, 산업단지 코로나19 경영난 기업 지원

[산업단지신문] 한국산업단지공단(이하 산단공)과 IBK기업은행(이하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 공동지원을 위한 동반성장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본사 전경(출처 : 산단공)
▲한국산업단지공단 본사 전경(출처 : 산단공)

이번 협약을 통해 산단공과 기업은행은 총 2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코로나19 피해를 받은 산단공 관할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저금리 동반성장 협력대출에 나설 예정이다. 

펀드 재원은 산단공의 100억 원 무이자 예탁금으로 조성되며, 신청자격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산단공 관할 산업단지 입주기업으로,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한국산업단지공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대출한도는 최대 5억 원이며 수혜기업은 0.65%p의 운전자금 대출 금리를 자동 감면 받고, 신용등급 등에 따라 최대 1.4%p의 금리를 추가로 감면 받을 수 있다. 

그간 산업단지 중소기업 경영지원을 위한 협약들을 통해 KICOX 글로벌 선도기업 등 우수기업 121개사의 대출금리 감면에 협력한 바 있는 산단공과 기업은행은 코로나19로 경영활동에 큰 피해를 입은 산업단지 중소기업 회생을 위해 다시 한 번 손을 맞잡았다. 

산단공 김정환 이사장은 “이번 기업은행과의 업무협약이 코로나19 피해기업과 산업단지 위기 극복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