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9-25 13:25 (금)
경주시, 20MW 500억 규모의 수익형 태양광 발전사업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경주시, 20MW 500억 규모의 수익형 태양광 발전사업 업무협약 체결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8.06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내 기업체 건물 옥상 및 공유재산을 활용한 20년간 고정수익 창출과 재생에너지 확대

[산업단지신문] 경주시는 햇빛새싹발전소, 한전 경주지사와 지난 5월 18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주낙영 시장, 하봉수 햇빛새싹발전소 대표이사, 권욱 한전 경주지사장 등 10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단지 내 기업체 건물옥상 및 공유재산을 활용한 수익형 태양광 발전사업’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출처 : 경주시청
▲출처 : 경주시청

경주시는 정부의 재생에너지3020 정책에 부응하고 태양광 설치 공간 유료 임대에 따른 수익창출 및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등을 위해 이번 협약을 진행했다. 

주요내용으로는 지역의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체 건물 옥상과 공유재산(주차장, 건물 옥상 등)을 활용하여 태양광 발전 사업을 통해 20년간 부가적 수익을 창출하고 안정적인 재생에너지 보급ㆍ확대를 목적으로 한다.

또한 본 사업을 통해 사계절 햇빛, 눈, 비 등을 차단으로 공공시설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태양광 설치 등에 지역 업체의 장비, 인력이 참여하여 고용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 등 일석삼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이를 위해 시는 공유재산 유상제공 및 전기사업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하고 햇빛새싹발전소는 발전사업 설치ㆍ운영 등 제반 비용부담과 사용료를 지급하고, 한전 경주지사는 전력 계통 접속‧연계 등을 담당한다.

햇빛새싹발전소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올 6월부터 산단 내 설치 희망기업을 시작으로 향후 500억 원을 투자해 20MW(연간 6천5백 가구 사용량)를 설치할 목표에 있다.

한편, 시와 태양광 발전사업 관련 업무협약은 올 2월 한수원에 이어 두 번째다. 공공부지에 한정 되었던 것과 달리 시의 공유재산은 물론이고 산단 소재 기업체의 사유건물을 활용함으로써 안정적 공간 확보와 신속한 임대차로 조기 발주가 가능하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태양광 발전사업 업무협약을 통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부응정책에 대응하고, 20년간 고정 수익 확보 및 지역 장비, 인력 등 참여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에 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