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9-25 13:25 (금)
광주시, 5년간 182억 원 투입되는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구축사업’ 선정
상태바
광주시, 5년간 182억 원 투입되는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구축사업’ 선정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7.1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공모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광주첨단산업단지 내 설치

[산업단지신문] 광주광역시는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구축’ 사업에 선정됐다고 지난 5월 19일 밝혔다.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조감도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조감도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 구축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국비 182억원을 포함해 총 30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사업으로 최첨단 의료기기인 마이크로의료로봇과 융복합의료기기의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의료로봇 개발지원센터는 북구 첨단산업단지에 8800㎡ 규모로 구축되며 마이크로의료로봇 임상용 ‘의료기기 제조 품질관리(GMP)’ 기준에 적합한 시제품 생산 시설 및 장비 구축(93종), 개발된 기술의 안정성, 의료적 효능 검증을 위한 동물 활용 성능평가 시설 및 장비 구축(39종), 기업 입주 및 공동활용 네트워크 공간을 설치해 관련 기업을 육성 지원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첨단 마이크로의료로봇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17년 마이크로의료로봇 국정 과제화, 2018년 ‘마이크로의료로봇기술개발센터’ 구축, 2019년 복지부 공모 ‘마이크로의료로봇 실용화기술개발사업(R&D)’을 유치했다.

특히, 수행기관인 (재)한국마이크로의료로봇연구원은 마이크로의료로봇 분야의 다양한 기술이전 실적과 세계 최다 특허출원했다.

광주시는 이번 사업 유치를 통해 세계 최초로 마이크로의료로봇의 연구개발(R&D)부터 상용화까지 전주기를 원스톱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완성하게 된다.

이 사업을 통해 코스닥 상장사 1개, 제품 브랜드화 3개, 벤처기업창업 5개사를 육성하고, 전후방 산업 동반성장을 통한 1000개의 직·간접 신규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손경종 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광주시는 지난해 보건복지부의 마이크로의료로봇실용화사업 확보와 함께 이번 개발지원센터사업을 확보해 우리나라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 글로벌 허브도시’로 발돋음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광주가 마이크로의료로봇산업의 세계적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첨단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산업으로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