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9-18 17:22 (금)
새만금단지, 코로나 여파 불구 제조업 투자 연이어
상태바
새만금단지, 코로나 여파 불구 제조업 투자 연이어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7.0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경기불황과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에서도 새만금산업단지에는 제조업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 : 새만금산업단지 홈페이지
▲사진 : 새만금산업단지 홈페이지

전라북도는 6월 30일 새만금개발청에서 새만금개발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플라스포, 주왕산업과 새만금산업단지에 총 194억원 규모의‘전력변환장치, 수배전반 등 제조공장’을 건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체결한 2개 기업은 재생에너지와 밀접한 전기·전력 관련 제품을 제조하는 기업으로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와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어 더욱 그 의미가 깊다.

플라스포는 2001년 설립된 ESS·PCS·태양광 인버터 등 전력변환장치 생산업체로 최근 정부 R&D사업 사업참여와 제조시설 확충을 위해 새만금산단에 111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주왕산업은 2005년 설립된 수배전반 전문 생산업체로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등 재생에너지 시장 수요 등을 고려하여 수배전반 등 제조공장을 새만금산단에 건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