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9-18 17:22 (금)
용인 통삼일반산단서 서플러스글로벌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 착공
상태바
용인 통삼일반산단서 서플러스글로벌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 착공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6.2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연면적 6만3062㎡ 지상 5층 규모…내년 6월 완공 계획

[산업단지신문] 용인시는 4일 처인구 남사면 통삼리 산58-1일대 4만6655㎡의 통삼일반산업단지 입주기업인 서플러스글로벌의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가 착공했다고 밝혔다. 
 

▲용인시청
▲용인시청

이날 착공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김정웅 서플러스글로벌 대표, 이건한 용인시의회 의장, 남홍숙 용인시의회 부의장 등 120명이 참석했다. 

서플러스글로벌은 반도체 중고장비 유통(리펍) 분야 세계 1위 기업으로 지난 2000년 설립해 지난해엔 연 매출 1천100억 원을 달성했다.

반도체 장비 원스톱 솔루션 구축을 위해 오산시 갈곶동에 있는 본사를 용인시로 이전하여 통삼일반산업단지 3만4520㎡내에 건축면적 1만6718㎡ 지상 5층 규모의 클러스터 1동을 건립할 예정이다.

내년 6월경 클러스터가 완공되면 600여명의 고용 창출효과는 물론 연간 1천여사가 넘는 해외 바이어의 방문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시의 SK 반도체클러스터와 램리서치의 유치에 이어 반도체 중고장비 분야 세계 1위인 서플러스글로벌의 용인시 이전은 세계 최고의 반도체 명품도시로 나아가는데 큰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 시장은 “반도체와 관련된 분야의 기업들이 우리 용인시에서 마음껏 사업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명실상부한 반도체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