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0-05-22 17:44 (금)
인천시, 지방정부 최초 물류로봇·엔터테인먼트로봇 특화 육성 나서
상태바
인천시, 지방정부 최초 물류로봇·엔터테인먼트로봇 특화 육성 나서
  • 서재창 기자
  • 승인 2020.05.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신문] 인천시는 전문가 자문, 토론회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지역 특성 및 로봇산업 여건 분석 등을 통해 선정한 인천의 미래로봇 특화 분야인 '물류로봇'과 '엔터테인먼트로봇' 본격 육성에 첫 발을 내딛었다. 
 

▲사진 : 파블로항공
▲사진 : 파블로항공

특화로봇 육성사업화 지원과제는 인천에 소재한 물류로봇과 엔터테인먼트로봇기업 주관으로 지역 내 수요처를 발굴해 공동 컨소시엄으로 참여토록 공급과 수요를 인천으로 한정했다. 

공급기업과 수요처가 함께 로봇융합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실제 현장에 적용하여 수요처에는 로봇도입의 기회를, 로봇기업에는 제품에 대한 기술개발과 성능개선, 실증에 이어 수요창출로 이어질 수 있는 전과정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로봇기술의 지원이나, 사업화 과정에서 도움이 필요할 경우 협력기관을 지역이나 분야에 관계없이 참여 가능토록 했다.

이번 과제는 3월말까지 제안서를 접수한 결과 9개 컨소시엄이 신청했고, 지난 10일 전문가 평가를 통해 최종 3개 분야(물류로봇 2개, 엔터테인먼트로봇 1개) 특화로봇 사업화 지원 대상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선정과제에 대해 물류로봇 컨소시엄은 각 2억원, 엔터테인먼트로봇 컨소시엄은 5천만원의 지원을 받게 되며, 5월말부터 11월까지 선정된 사업계획에 따라 로봇제품의 기획, 융합모델 연구·개발, 테스트, 사업화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특화로봇 육성 사업화 지원에 선정된 3개 컨소시엄은 다음과 같다. 

'인천지역 중소기업 보급형 하이브리드 유도기반 무인 이송로봇(AGV, Automated Guided Vehicle) 개발' 과제는 인천 물류로봇 대표기업인 ㈜지에스이(대표 박영대)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에 들어가는 부품을 공급하고 있는 인천의 유망 중소기업인 주식회사 이노디스가 수요처로 참여해 생산라인, 자재창고 등에 하이브리드형 무인이송로봇(AGV)를 적용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과제는 물류 전문대학인 인하대학교와 협력해 중소기업 현장에 특화된 보급형 AGV를 개발해 실증하는게 핵심이며, 지에스이에서는 이번 수요기업을 시작으로 지역 내 다양한 중소기업 현장을 대상으로 물류로봇 적용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군집비행 기술 기반 수직이착륙 드론(VTOL, Vertical Take off and Landing) 배송 서비스' 과제는 국내 드론(비행로봇)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파블로항공(대표 김영준)을 주관으로 인천~제주간 물류서비스 전문기업인 ㈜제양항공해운이 수요처로 참여해 항만분야 물류와 섬지역 드론배송의 실증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과제는 인천항만공사가 협력기관으로 참여해 인천의 여러 섬 지역과 주요 항만시설의 드론 이·착륙장 공간을 제공한다. 공사는 이번 과제를 통해 항만물류에 드론을 적용하는 실증이 완료되면, 앞으로 항만의 다양한 분야에 드론을 적용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실로폰 자동 연주로봇 제작 설치운영' 과제는 인천 공연로봇 개발 전문기업인 ㈜서울에이앤티(대표 박광용)가 인천에 소재한 주요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로봇+음악(예술)을 융합한 엔터테인먼트 공연로봇인 로봇 실로포니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에이앤티는 서울대학교 예술과학센터와 협업을 통해 그 동안 국내 다양한 행사에서 공연로봇을 선보이고 있으며, 테마파크 및 체험관 등에 적용하는 로봇오케스트라를 개발하고 있는 기업이다.

시에서는 이번 사업화 과제에 이어 특화분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 지재권, 마케팅 등 성장에 필요한 지원을 추가 진행할 예정에 있으며, 특히 장기적인 특화로봇 육성을 위해 정부에서 지원하는 로봇 기술개발 지원, 장비·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지원하는 기반구축 사업과 연구기관, 대학, 물류로봇 기업 등과 협력해 관련분야 기술개발 사업 등의 추진을 검토 중에 있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제3차 지능형로봇기본계획'과 '로봇산업 발전방안'에 따르면, 물류로봇은 서비스로봇 중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분야”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국제공항과 항만, 산업단지, 경제자유구역 등이 위치한 인천이야 말로 물류로봇의 많은 수요와 실증을 위한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번 과제가 인천의 로봇과 물류산업의 신시장 창출과 동반성장이 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또한, 로봇랜드에 적용할 로봇콘텐츠 발굴을 위해 엔터테인먼트로봇 육성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확대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