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3-01-27 16:34 (금)
대구시, 스마트그린산단 사업 추진…노후 산업단지 입체적 재구조화
상태바
대구시, 스마트그린산단 사업 추진…노후 산업단지 입체적 재구조화
  • 이동재 기자
  • 승인 2022.12.1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대구시는 산업단지를 신산업공간으로 재도약시키기 위해 태양광 에너지시설 보급, 산업공간의 입체적 재구조화, 첨단산업단지 전환을 위한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구시의 산업단지는 경기침체로 인해 기업의 공정개선 및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쉽지 않고, 직주근접의 입지여건에도 노후이미지로 인해 청년근로자가 이탈하는 등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어 대구시가 산업단지를 지역 경제의 핵심거점으로 도약시키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친환경 산단 전환을 위해 대구 전역 산업단지에 지붕형 태양광 시설을 설치한다. 한화자산운용은 지난 12일 최대 3조원 규모의 민간자본을 활용해 2025년까지 입주기업을 지원해 1.5GW규모의 태양광 시설을 보급한다는 업무협약을 대구시와 체결했다.

이 사업을 통해 태양광 보급률 전국 1위, 전력자립률 30% 달성, 지역의 연간 온실가스 배출의 약 10.6% 감축효과와 기업의 ESG경영 및 노후공장 슬레이트 지붕 교체로 근로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친환경 산업단지로 거듭나기 위해 신규입주사와 공장·건축물 등에 친환경 에너지 설비의 보급을 촉진하도록 하는 내용을 산업단지 관리기본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노후 산업단지의 입체적 재구조화를 통한 문화, 복지, 편의 등 거점공간으로 재탄생 시킨다는 계획도 추진된다. 산업용지를 복합용지로 토지이용변경을 지원해 민간투자를 유도하고 LH와 대구도시개발공사 등 공기업의 자본을 활용해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 개발하는 것이다.

아울러 입주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 그린산단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현재 달서구에 위치한 성서산업단지가 스마트그린산단으로 지정돼 있으며 7개 사업, 61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 중이다.

내년에도 기업지원을 위한 공정혁신 시뮬레이션 센터구축, 에너지 자급자족형 인프라 구축 등 2개 사업 435억원 규모의 신규사업 공모에 나설 예정이다.

정의관 대구시 경제국장은 “우리지역 산업단지는 노후되고 도심에 위치해 새로운 산업단지로 거듭날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며 “산업단지의 환경을 개선해 도시와 어우러지고 청년 근로자를 유입할 수 있는 신산업공간으로 지속적인 혁신을 거듭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