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2-08-08 11:40 (월)
제주도, 10만㎡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 추진한다
상태바
제주도, 10만㎡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 추진한다
  • 이동재 기자
  • 승인 2022.08.0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유치 입지 부족 해결·디지털 환경 맞는 단지 조성
제주도청. (출처 : 제주도청)
제주도청. (출처 : 제주도청)

제주도에 새로운 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될 전망이다. 규모는 10만㎡ 내외로 추정된다.

2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이 진행되고 있다. 용역 명칭은 ‘제주도 신성장산업 유치를 위한 산업단지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다. 용역 금액은 1억7000여만 원이고 기간은 지난 6월 중순부터 내년 9월까지 15개월이다.

이번 용역은 도내 기업 유치 시 입지 부족 문제 해결과 친환경 및 디지털 환경에 부합하는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것이다. 산업구조 고부가가치화와 신산업 분야 유망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단지 등 입지 조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용역 내용은 현황조사와 개발규모 대상지 분석, 최적 입지 선정, 유치업종 선정 등이다. 개발 대상지는 10만㎡ 규모의 3개소로 파악됐다. 도가 생각하는 스마트그린산업단지 규모는 10만㎡이며, 용역에서 제시되는 3개소 중 한 곳이 대상지(최적 입지)로 선정된다.

도는 용역을 통해 개발정비 조건과 계획 내용, 유치업종별 규격, 인구 유발 효과, 지역경제 파급효과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업종별 배분계획, 토지이용계획, 공급처리 시설 계획 등 기본 구상안을 작성한다.

도는 이번 용역 결과에 따른 내용을 국토교통부와 협의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 로드맵 용역을 추진 중이며, 기간은 올해 말까지다.

도 관계자는 “스마트그린산업단지가 신규 조성 단계부터 탄소배출 저감, 재생에너지 생산과 공급을 위한 지능형 전력망 구축 등 기존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와 다르다”며 “투자유치 시 가장 큰 걸림돌이 입지 부족인데,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조성으로 이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용역은 국토부의 스마트그린산업단지 계획과 부합하도록 추진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스마트그린산업단지는 입주기업과 기반시설, 주거시설, 지원시설 등의 에너지 자립 및 친환경화를 추진하는 단지를 말한다.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35개의 단지를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기업에는 ▲산업시설 용지 우선 공급 ▲분양가 인하 ▲재생에너지 직접 사용 허용 ▲재생에너지 발전시설 공유수면 점·사용료 감면 등 혜택이 주어진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