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2-09-26 11:02 (월)
산단공, 스마트그린산단 B2B제조거래센터 운영 착수
상태바
산단공, 스마트그린산단 B2B제조거래센터 운영 착수
  • 이동재 기자
  • 승인 2022.04.12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 거점에 전문 컨설턴트가 상주해 제조수요-공급기업 발굴·매칭
스타트업 아이디어 제품화·양산 지원, 제조기업 일감확보·사업다각화 지원
제조거래센터 지원체계도. (출처 : 한국산업단지공단)
제조거래센터 지원체계도. (출처 : 한국산업단지공단)

[산업단지신문] 한국산업단지공단(이하 산단공)이 11일 제조를 하려는 고객과 제품생산이 가능한 공장을 연결해주는 B2B제조거래센터 운영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산업단지 내 스마트 제조혁신 기반 구축과 B2B제조거래 활성화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B2B제조거래센터는 지난 2년간 반월·시화 국가산단에서 확인된 시범운영 성과를 기반으로 전국에 지정된 스마트그린 선도 산업단지 중 3개 지역(경기반월시화, 경남창원, 광주첨단)로 확대·운영하게 됐다.

2020~2021년 경기 반월시화 국가산단에서 시범운영됐던 ‘B2B제조거래센터’는 제조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의 발굴과 매칭을 지원함으로써 제품 양산계약 체결 등 115건의 매칭을 성공시켰으며, 이를 통해 150억원의 매출액을 창출하는 성과를 거다.

B2B제조거래센터 주요 서비스로는 제조 컨설팅, 제조수요-공급기업매칭, 시제품 제작·마케팅·펀딩 지원 등이 있으며, 모든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된다.

제조 컨설팅 서비스는 제조거래센터 3개소에 전문 컨설턴트가 상주해 시제품 기획·설계·제작, 제품 양산공장 매칭, 제품 홍보·마케팅 등 제품 제조 전 주기에 걸쳐 수요기업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제조수요-공급기업 매칭 서비스는 스타트업, 예비창업가 등을 대상으로 신제품의 제조 수요를 발굴하고, 발굴된 제조 수요(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최적의 제조공장을 발굴하여 연결하게 된다.

또한, 제조수요를 발굴하는 과정에서 시제품 무료제작 지원을 통해 우수한 아이템의 제품화를 지원하고,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간 매칭 후에는 제품 양산을 위한 자금 마련을 위해 크라우드펀딩 지원과 양산된 제품의 홍보·마케팅 지원서비스도 제공한다.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은 "판로개척과 생산 네트워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제조기업과 스타트업, 예비창업가들에게 산업단지 B2B제조거래센터의 지원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센터의 기능을 확대하고 서비스를 고도화하여 스타트업에게는 우수 아이디어의 제품화와 양산지원으로 제조창업을 촉진하고, 중소 제조기업에게는 일감 확보와 사업 다각화의 기회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