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2-09-26 11:02 (월)
한국산업단지공단,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반 운영
상태바
한국산업단지공단,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반 운영
  • 이동재 기자
  • 승인 2022.03.0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입주기업 피해상황 조속히 파악하고, 선제적인 지원방안 강구
(출처 : 한국산업단지공단)
(출처 : 한국산업단지공단)

[산업단지신문] 한국산업단지공단이 28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반’을 즉시 구성해 가동한다고 밝혔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가 국내 기업의 수출·공급망·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피해상황을 조속히 파악하고, 선제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하기 위하여 비상대응반 체계를 즉시 마련했다고 밝혔다.

비상대응반은 산업단지 입주기업 대표 연합체인 한국산업단지경영자연합회(이하 산경련)와 기업지원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상황 종료시까지 모니터링과 지원을 계속할 예정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본사 기업지원실이 총괄 기능을 맡아 유관기관 협업과 대외창구 역할을 수행하고, 전국 13개 지역본부에 지역대응반을 두고 산경련과 함께 기업 피해사례와 애로접수 채널을 운영한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와도 긴밀하게 소통하여 입주기업의 피해와 애로 상황이 정부에 즉시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초기 단계에는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 중심의 동향 점검이 실시되고,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는 산업단지 입주기업 전반으로 조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입주기업의 피해 발생시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수출·일자리 등 자체적으로 운영 중인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최대한 활용하여 지원할 계획이며, 유관기관 지원제도의 연계 지원, 대정부 건의 등을 통해 산업단지 피해 최소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은 “이번 전시상황은 원유·원자재 가격 급등, 공급망 불안 등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을 가중시켜 산단 입주기업의 경영활동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면서 “비상대응반을 통해 관련 정보 및 기업동향, 애로사항 파악, 피해사례 등을 수집해 정부에 건의하고 지원방안을 함께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