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종편집:2022-09-26 11:02 (월)
울산·부산·전북서 '스마트그린산단' 사업단 출범
상태바
울산·부산·전북서 '스마트그린산단' 사업단 출범
  • 이동재 기자
  • 승인 2022.02.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의 디지털·그린 전환 모델 구축 및 확산한다"
황수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황수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산업단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 울산미포 국가 산단에서 ‘울산미포 스마트그린산단 사업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출범식은 작년에 지정된 ‘울산미포, 부산명지녹산, 전북군산’ 스마트그린산단 사업단의 첫 출범식으로서, 16일에는 부산명지녹산 산단, 23일에는 전북군산 산단에서 출범식이 개최될 예정이다.

‘스마트그린산단’은 노후 산단 인프라 개선 위주의 과거 정책에서 벗어나 산단을 스마트화·그린화해 각 지역의 핵심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추진 중인 정책이다.

스마트그린산단은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추진하며, 이번에 출범하는 사업단은 산업단지공단과 지자체 파견 공무원으로 구성돼 정부-지자체-입주기업 간의 가교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스마트물류플랫폼, 통합관제센터 등과 같은 스마트그린산단 핵심사업을 전담해 추진함으로써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지난 2020년 9월 대통령 행사를 통해 창원 산단에서 ’스마트그린산단 추진전략‘을 발표한 이후로, 반월시화·경남창원·인천남동·대구성서 산단 등 10개의 스마트그린산단을 지정했다. 또 법적근거 마련을 위해 '산업집적법'과 시행령·규칙 개정을 완료했으며, 인프라 조성을 위한 핵심사업 예산을 지속 확장해왔다.

이를 통해 추진 3년차인 현재까지 37개소에 공정혁신시뮬레이션센터 등과 같은 스마트그린산단 핵심인프라 구축을 진행했으며, 1200여건의 기업 지원 활동을 수행하고, 9000여명의 학생과 재직자를 대상으로 스마트제조 관련 교육을 실시했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이날 출범식에 참석해, “우리를 둘러싼 저탄소 경제와 디지털 전환 등의 과제들에 대응해 나가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역량을 집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하며, 스마트그린산단이 각 지역산업 발전의 핵심기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각 사업단이 적극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산업부도 저탄소화·디지털화라는 정책환경 변화에 맞춰 기업들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산단 업그레이드 정책을 계속해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